불행 중 다행

아직 시원하는 가을의 밤이 계속되고 있다.

 

저녁부터 악곡을 만들려 친구의 집에 다녀 왔다.  친구 집에 가는 처음이지 않았지만 내리는 역을 착각했어서 거리를 걸어야 되었다.  하지만 도중에 길을 가르쳐 여자가 예뻐서 기뻐 졌다.  다시 만날 있을까?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