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의 절정

3월말이지만 겨울 처럼 춥다.

 

오늘도 일의 메일이 왔다.  월요일 까지 해야 하는 일이 벌써 가득하는데 일이 생겼다.  정례회 어떻게 보고할까?  미확정 사항이 많아서 분명히 이야기할 없다.  틀림 없이 땀을 흘리게 것이다.

 

마감까지 잠을 수도 없게 보인다.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