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둘째날

하늘 일면 흐려 있지만 온화한 날씨다.

이러나서 헤르니아의 재활치료를 받으려 병원에 갔다. 천천히 좋아져 있다고 느끼지만, 최근에 재활치료의 부하가 작다고 느껴질때도 있다.

근처에 새로운 라면 가게를 2점 발견했다. 이 근처만의 경향일까, 아니면 전체적으로 늘고 있을지?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