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에 대한 사고 방식

시원한 가을 밤.

회사에서 돌아와서 러닝을 했다. 오늘은 정말 달릴 만한 밤이었어서 러닝하고 있는 사람이 참 많았다.

생각하면 최근에 러닝에 대한 사고 방식이 바뀌어졌을 것 같다. 원래는 전력으로 뛰지 않으면 마음이 풀리지 않았지만 지금은 기분이 좋게 뛸 수 있으면 어느 정도 만족해진다. 나이도 그렇지만 다침의 많음이 영향을 주고 있을 것 같다.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