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의 해에 또하나의 변화를 붙인다

오늘도 개어 있지만 춥다.

연말이 다되었다. 올해는 여러가지 변화가 있었구나. 작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

그런데 올해는 연하장 보내기를 그만둘 것으로 정했다. 몇년 만나지 않아 있는 사람에 대해 “작년중은 도움을 많이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표면적인 인사말을 상당한 신경을 써서 전하는 것이 시시하게 느껴져서이다. 이 전자화 시대에는 인터넷으로 인사하는 게 어울리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