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것을 즐기자

오월인데 추웠다.

오늘은 낮잠을 자버렸어서 저녁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기타를 연습을 하고나서 배드민톤 연습에 갔다.

MINT의 연습에서는 대화할 사람이 없어서 언제나 고독하다. 하지만 그런 것을 걱정하면 안 된다. 목적은 몸을 움직이는 것이다. 회화하기 위해 가는 게 아니다.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