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소의 아주머니에게밖에 말 하지 않은 토요일

하루종일 비가 와 있다.

오늘은 세탁소에 간 것과 청소를 한 것이외에는 아무 것도 안 했다. 계속 집에서 인터넷 서핑만 해 있었네.

이 주말은 희한하게 풋살도 배드민톤도 할 예정이 없다. 내일(일요일)은 뭣을 할까?

비가 이렇게 부슬부슬 오는 밤은 어쩐지 어두운 기분이 되네요..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