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까지 연습한 보람이 있었다

대풍의 하룻밤이 밝아, 오늘은 개져서 더워졌다.

아침에 출근할때 대풍의 영향때문에 전차가 횟수를 줄여서 운행했어서 너무 붐비어 있었다. 저는 계단에서 앞으로 전진할 수 없이 서 있는 사람들을 봐서 타기를 단념해서 다른 경로로 출근하기를 정했다.

오늘은 파트너 회사에서 제미나르가 있었고 저는 거기에서 데모를 담당했다. 어젯밤에 몇번이나 연습한 덕분에 잘 할 수 있었다. 기뻐졌다.

그러나 내일도 같은 제품의 데모의 사내 리뷰가 있다. 참가자의 성격부터가 오늘과 같이 잘 되지 않는 생각이 든다. 어떻게 되겠지, 뭐.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