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을 많이 흘렸다

덥지만 바람이 방 안을 빠져 나가고 있어 그럭저럭 냉방 없이 지내고 있다.

일이 끝난후 배드민톤에 갔다.  여름의 체육관은 정말로 가혹한 환경이다.  땀의 양이 심상찮다.  그러나 기분이 좋은 땀이다.  많은 사람과 즐거운 시간을 지냈다.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