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골적인 늑골

일주일동안 계속 가슴이 아프다. 뼈에 금이 갔다고 같다. 분명히 지난 일요일에 픗살 했을때 볼이 맞은 것 이 원인이다. 고레이러 할때에는 주의 해야지. 러기서닌 때문에 아픔이 완화되 있다.

다침 편력:
2005 무릎에 물이 괸다
2006 늑골 균열 골절
2007 창자(腸脛) 정강이 인대염
2008 늑골 균열 골절
2010 경추 헤르니아
2011늑골 균열 골절, 무릎에 물이 괸다, 늑골 균열 골절(2번째)
2013늑골 균열 골절<- 지금 여기

Took a gastrocamera examination for the first time

It’s cloudy.

Took a gastrocamera test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a day before yesterday.  And it was…

VERY PAINFUL

I had not thought it would be easy, but the pain I had gone through was beyond my imagination.  I had disgusting reflexes from my stomach and throat some times, and I couldn’t keep opening my eyes during the examination.   All I remember was the doctor’s voice saying “Please relax, ” and a nurse’s rubbing and tapping my shoulder trying to divert the pain.

When I had finished the examination, my cheek was all wet with tears.   I wept more than when I watched A.I. years ago.

I’m not sure which to choose next year, a gastrocamera or barium because I don’t like the latter, either.

Pain in my knee a night after the run

It rained heavily in the morning.

Just after I walked off from my bed in the morning, I felt keen pain in my right ankle. It was because I runned 15km last night despite of slight pain in my knee where I injured while playing futsal Sunday. I didn’t feel such keen pain last night, so I was surprised the pain amplified after one night.

It hurt a lot, so I put a Loxonin compress and went to work. It was difficult even to walk in the morning, but the pain eased little by little as time went by.

I want to go to play badminton tomorrow night and hope it will be ok by then.

감기때문 병원에 갔다

날씨가 좋다.

귀국후부터 몸의 상태가 좋지 않아 목요일 밤부터 더욱 더 안 좋아졌다. 어제 아침에는 38.9도까지 열이 나고 몸이 무거워서 병원에 갔다. 항생 물질과 진통제를 처방받아서 집에 돌아오자 먹었다.

그러면 금방 몸이 대단하게 후끈후끈하게 따가워져서 한 시간도 지나면 열이 37.4도까지 내렸다.

지금은 다소 목구멍에 위화감이 있지만 괜찮다. 어제 밤의 배드민턴은 자중했지만 오늘은 풋살에 가려고 한다.

Went to a dentist

It is cloudy and cool.

Went to a dentist in the morning. No problem with teeth, but the dentist said I was suspected to have gum disease. The dentist who diagnosed me was a young woman who I suppose isn’t a real dentist but just a dental assistant.

Then she suggested me to have microscopy to check if there were bad viruses or mold in my mouth. I said I would think later and contact them if I wanted to have it because I thought it might cost a lot not only for the test itself but for the fee for the treatment they’d probably propose. That’s the way they do in dental business. I will have cleaning only.

http://blog.goo.ne.jp/sakuraya11/e/a3f27dd22219acee28beaea9a7829b74

F 판정

흐려 있다.

인간 독의 결과가 나왔는데 놀라운 것이었다.

F 판정. 최저의 랭크다.

그 원인은 주로 피부 상태가 아주 나빴기 때문이었는데, 그 이외에도 변의 잠혈이 있거나 당낭 폴립이 있기때문에 판정 구분이 나빴다. 특히 변 잠혈은 대장암 위험이 있어서 정밀 검사가 필요한다라는 코멘트가 있었다.

사실은 변을 채취할때 대단하게 변비이었기 때문에 그런 결과가 나왔다고 추측된다.

어쨌던 병원에 가야 하겠다. 일이 바빠서 귀찮다….

올해 2번째 골절.. 그래도 괜찮아

어두워졌다. 좀 춥다. 겨울의 입구.

지난주 한 풋살에서 사람과 부딪쳐서 가슴을 다쳤다. 어쩐지 뼈에 금이 간 것 같다. 올해 두번째 골절이라니… 다행하게도 정도는 가벼운 것 같다. 하지만 내일에 풋살 시합은 캔슬해서 연회만 참석할 것이다.

다침 편력:
2005 무릎에 물이 괸다
2006 늑골 균열 골절
2007 창자(腸脛) 정강이 인대염
2008 늑골 균열 골절
2010 경추 헤르니아
2011늑골 균열 골절, 무릎에 물이 괸다, 늑골 균열 골절(2번째) <- 지금 여기